학회소개 > 학회소개 > 학회소개

뷔히너의 생애와 작품



독일의 진정한 리얼리스트로 평가되고 있는 게오르크 뷔히너 Georg Büchner는 24세도 채 채우지 못하고 요절한 천재작가이다. 그는 헤센주(州)의 다름슈타트 근방에 있는 소도시 곳델라우에서 1813년 10월 17일에 태어나 망명지인 스위스의 취리히에서 1837년 2월 19일에 세상을 떠났다. 그의 부친 에른스트 뷔히너 Ernst Büchner는 의사였으며, 빌헬름 Wilhelm과 루이제 Luise를 비롯한 동생들은 당대의 유능한 학자들이었다.

뷔히너는 어렸을 때부터 글쓰기에 남다른 재주를 보였다. 1823년 3월 25일에 학교 축제일을 맞이하여「과일을 먹을 때 주의하세요! Vorsicht bei Genusse des Ebstes!」라는 라틴어로 된 글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서 낭독한 이래, 1827년과 1828년 크리스마스에는 각각 부친과 양친에게 헌시를 바쳤는가 하면, 1830년 9월 29일 그가 다니던 김나지움의 한 공식 축제때는 「카토에 관한 연설 Rede über Cato」(자살 옹호론)을 했고, 1831년 3월 30일에는 김나지움의 졸업식에서 "메네니우스 아그리파 Menenius Agrippa의 이름으로 산상에 모인 민중들이 로마로 돌아갈 것을 라틴어로" 권유하는 글을 발표하기도 했다.
다름슈타트에서 김나지움을 마친 뷔히너는 1831년부터 슈트라스부르크 대학의 의학부에서 의학과 자연과학 공부를 시작했다. 이 시절 뷔히너는 자신이 세 들어 살던 집 주인(목사)의 딸인 빌헬미네 얘글레 Wilhelmine(Minna) Jaegle와 비밀리에 약혼을 한다. 슈트라스부르크에서 2년간의 공부를 마치고 1833년 다시 독일로 돌아온 뷔히너는 기센대학에서 의학공부를 계속하는데, 이때 그는 역사와 철학도 아울러 공부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정치운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1834년 '인권협회' 창설과 헤센의 자유주의자들과 함께 헤센 대공국의 반동적 상황에 맞선 저항운동은 이러한 정치참여의 일환이었다.

1834년 7월 뷔히너는 부츠바하 출신의 학교장 바이디히 F. L. Weidig와 함께 "오두막에 평화 있으라, 호화저택 타도하자!"라는 구호로 시작되는 '헤센급전'이라는 독일 최초의 사회주의적 성향의 전단을 작성하여 농민들에게 배포한다. 그러나 같은 해 8월 밀고로 인해 전단 살포작업은 중단되고, 뷔히너는 경찰에 의해 쫓기는 처지가 된다. 이후 뷔히너는 기센을 떠나 다름슈타트에 있는 부모 집에서 은둔생활을 하면서 체포된 동료의 구출작업에 힘을 쏟았다.
이 무렵에, 보다 더 정확히 말해 1835년 1월말 뷔히너는 첫 희곡 작품『당통의 죽음 Dantons Tod』을 집필하기 시작하여 약 한달 후인 2월말 작품을 완성한다. 그러나 3월에 경찰로부터 소환장을 받고 독일에 머무는 것이 더 이상 어려워지자, 프랑스 국경을 넘어 슈트라스부르크로 도주하게 된다. 그 후 6월 13일에 수배령이 내려지게 되면서 뷔히너는 더 이상 고국 땅을 밟을 수 없는 운명을 맞이하게 되지만, 출판사의 편집위원으로 일하던 구츠코 Gutzkow의 도움으로 7월 말에 『당통의 죽음』이 고국에서 출판된다. 동년 5월 뷔히너는 중편소설 『렌츠 Lenz』의 구상에 착수하였으며, 10월에는 빅톨 유고 Victor Hugo의 드라마 두 편(『Lucrèce Borgia』와 『Marie Tudor』)을 번역한다. 그해 가을 『렌츠』를 탈고한 뷔히너는 가을과 겨울 사이에 데카르트와 스피노자에 관한 연구에 몰두하면서, 한편으로 돌잉어의 신경조직에 관한 연구를 시작하여, 이듬해인 1836년 이에 관한 연구논문을 취리히 대학의 철학부에 박사학위 청구 논문으로 제출한다.

1836년 뷔히너는 세 차례에 걸쳐(4월 13일, 4월 20일, 5월 4일) 슈트라스부르크의 자연역사협회에서 물고기의 신경조직에 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으며, 초여름에는 『레옹세와 레나 Leonce und Lena』의 제 1판 집필과『보이첵 Woyzck』의 구상 작업에 들어간다. 같은 해 9월에 이미 제출한 학위청구논문이 통과되어 취리히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는다. 10월에는 거처를 취리히로 옮기고, 11월 초에 < 두개골신경에 관하여 >라는 테마로 취리히 대학에서 시험강의를 하고, 그리고 겨울에 『보이첵』집필을 끝낸다. 1837년 1월말에 뷔히너는 치명적인 병에 걸리고, 2월부터는 병석에 눕게 된다. 병석이 누운 지 일주일 후 뷔히너의 의식은 혼미상태에 빠져들어 더 이상 깨어나지 못한 채, 2월 19일에 뷔히너는 마침내 영면한다. 사망 이틀 후 뷔히너는 시와 대학의 요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취리히의 크라우트가르텐 공동묘지에 안장된다. (임호일, 동국대 교수)


Georg Büchner

Büchner wurde am 17.10.1813 in Goddelau bei Darmstadt geboren. Er studierte Medizin, Naturwissenschaften, Geschichte und Philosophie. In Gießen schloß er sich der radikalen Freiheitsbewegung an und gründete 1834 die "Gesellschaft für Menschenrechte", um die reaktionären Verhältnisse in Hessen zu ändern. 1835 floh er wegen seiner politischen Flugschrift "Der Hessische Landbote". Georg Büchner starb am 19.02.1837 in Zürich.


Werke u.a. (Im Projekt Gutenberg-DE vorhanden):

  • · 1834 Der Hessische Landbote
  • · 1835 Dantons Tod
  • · 1850 Nachgelassene Schriften:
  • · Woyzeck
  • · Leonce und Lena
  • · Lenz
  • · Der Hessische Landbote
  • · Der Hessische Landbote (andere Quelle)
  • · Briefe

학회소개



■ '한국뷔히너학회'는 1830년대 역사적 전환점에서 현대문학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세계적인 독일의 천재 작가 게오르크 뷔히너와 현대문학(문예학, 문학사서술론, 인접학문 및 예술이론) 연구를 북돋우며, 특히 한국 문화·사회와 세계 문화·사회의 생산적이고 균형적인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 본 학회는 고(故) 김황진 교수(충남대)의 열성과 발의로 1985년 11월 3일 첫 모임을 갖고 '뷔히너와 현대문학사 연구회'를 결성한 것이 그 시발점이 되었다. 처음에는 순수한 연구모임으로 시작하였으나, 모임을 거듭하면서 회원들의 의견이 결집되어 정식 학회로 발전하게 되었다. 1986년 11월 9일 학회의 공식 명칭을 '뷔히너 문학회'로 정하였으며, 1987년 2월 20일에 다시 '한국뷔히너학회'로 변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 현재 정회원 300여 명, 특별회원(도서관 회원) 20여 개소의 회원을 보유하며 왕성한 학문활동을 하고 있다. 학술대회는 춘계(연합)와 추계 연 2회 서울과 지방 각 지역에서 개최되고 있다. 이 학술대회는 한국의 유수한 독어독문학자들의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하기도 하지만, 독일어권 학자들도 참석하여 한-독 독문학 연구자들의 활발한 교류를 도모하기도 한다. 

■ ‘한국뷔히너학회’는 출범한 이듬해인 1988년 10월 학술지 「뷔히너와 현대문학」을 창간, 발행하였으며, 창간호 이래 지금까지 게오르크 뷔히너에 대한 연구와 함께 연구논문의 외연을 독일현대문학으로 확대시키면서 발전해왔다. 학술지 「뷔히너와 현대문학」은 뷔히너연구 뿐 아니라 독일현대문학 연구의 촉진 및 담론의 확산을 전격적으로 표방하는 국내유일의 학술지로서 뷔히너의 문학정신을 바탕으로 한 독일현대문학을 종합적, 학제적,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점에서 차별성과 전문성을 갖는다. 또한 종합학술지를 지향하는 독어독문학 관련 학술지들이 독어학, 독문학, 독일지역학, 문화학 등으로 학술논문 범위를 넓히는 데 비해, 「뷔히너와 현대문학」은 문학연구 논문들을 우선적으로 선발함으로써 독일현대문학을 본격적으로 연구하는 전문성을 지니고 있다. 이에 따라서 본 학술지는 뷔히너 관련 연구논문, 시대순 독일어권 현대문학 연구논문, 현대 문예이론 연구논문, 학제간 및 융복합 연구 논문, 문화 일반 관련 연구논문 그리고 연구관련 번역의 순서로 구성된다.

■ 학술지 「뷔히너와 현대문학」은 제 1호부터 제 11호까지는 연 1회 발간되었으나, 1999년부터는 연 2회 (5월 말, 11월 말) 발행되어, 정회원과 특별회원들에게 발송되며, KRIS, 국회도서관 및 학회홈페이지를 통해 제 1호의 논문에서부터 최근 호에 게재된 모든 논문들 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본 학술지는 앞으로도 독일현대문학 연구의 대표적 공론장으로서 그 전문성과 특수성을 발전시킴과 동시에 외국어문학 연구의 인문과학적 본질을 재창조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의 실천에 제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